저분자콜라겐 업계의 모든 사람이 사용해야하는 5가지 도구

25일부터 뷰티 용기에 재활용 등급이 기록된다. 재활용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자원재활용법을 개정해 ‘포장재 재질·구조 등급 표시제가 도입된 지 2년 3개월만이다.

지난해 12월 화장품 용기의 90%가 재활용이 어렵다는 사실이 알려지고, 화장품 용기 10% 회수를 조건으로 재활용 어려움 표시를 예외로 한다는 내용으로 행정예고 되자 환경‧시민단체들은 예외 반대 목소리를 내며 행동했다.

소비자의 알권리 침해, 확실한 정보 제공 회피, 다른 업계와의 형평성 문제로 화장품 용기도 재활용 어려움 표시를 하여야 한다는 의견을 국민생각함을 통해 알렸다.

두 차례의 행정예고 이후 시민들은 국민생각함에 각각 427건, 762건의 의견을 알렸고, 온라인 서명에도 7500여명이 참여해 화장품 용기에 대해서만 예외를 반영한다는 것이 불공정하다며 개선을 촉구했고 반대로, 화장품 빈용기 수거에 참여하며 화장품 용기의 재질구조 개선을 재촉했다.

불과 2주 만에 전국 88곳의 상점(무포장가게, 동네책방, 생협, 공방, 카페 등)에서 8000개에 달하는 뷰티 용기가 모였고 뷰티 용기 재활용 문제 개선을 위한 시민들의 목소리는 천천히 커졌고 사회적으로 이슈가 됐다. 이에 환경부는 역회수 목표 성취를 전제로 재활용 어려움 표시 면제를 반영해 재행정을 예고했다. 이로서 뷰티업계는 예외 반영받으려 했던 재활용 어려움 등급 용기에 이를 표시하게 됐다.

요번 재활용 어려움 표시 예외 반영 논란은 시민들로 하여금 뷰티 용기가 재활용이 어렵다는 사실을 알게 해줬다. 분리배출 표시가 돼 있지만 재활용 되지 않아 예쁜 쓰레기로 버려졌던, 저분자콜라겐 화려함 이후에 감춰진 민낯을 확인했다.

시민들이 직접 행동하고 목소리를 낸 결과, 자발적협 약으로 포장재 등급 표시를 예외 반영 하려던 것을 중단시키는 정책의 변화를 이끌어냈다. 또한 생산자 책임을 강화해야만 한다는 사회의 요구가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사회적 이슈의 중심에서 환경부도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 화장품 업계와의 자발적 협약으로 표시 예외 반영을 하려 했던 것은 특혜 논란을 불러왔다.

image

여태까지 법적 구속력 없는 자발적 협약을 맺으며 보여주기식 행정을 반복하는 행태를 드러냈다. 이미 자발적 협약은 환경적 효과성 측면에서 한계가 있는 것이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것이다. 탄소중립, 그린뉴딜을 내세우며 탈플라스틱 정책들을 선보였지만 세부 계획은 보여주기식 자발적 협약에 그친, 과대포장된 정책이었던 것이다.

자발적 협약이 아닌 조건부 역회수로 표시 예외 반영을 적용한 것은 일부 좋아졌다 할 수 있지만 ‘표시 http://edition.cnn.com/search/?text=콜라겐 예외라는 형평성 논란이 될 소지를 남겼다. 환경‧시민단체들이 모인 화장품 어택 시민행동은 “환경부가 포장재 재질·구조 등급 표시 정책의 목표를 점검해 조건부 면제 조항은 삭제해야 하며, 역회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디테일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꼬집었다.